&noscript=1"/>
어사이드 닫기

몽땅뚝딱 주식회사

0

광고쟁이 부부의 효자懶韻地라운지

이사/인테리어 위한 모든것.
컨텐츠를 참고 하셔서 준비하세요

뚝딱 에디터2020년 07월 17일

작은 집은 낭비할 틈이 없다. 꼼꼼한 수납으로 짐을 효율적으로 정리 정돈하고, 사는 이의 취향을 간결하고도 명확하게 반영해야 한다. 작은 한옥을 고쳐 삶에 맞는 집을 만든 부부처럼.








거실에 앉아 시간을 보내는 김상주·배은영 부부. 현관 문을 열어 놓으니 작은 정원에 애기동백 향이 거실 안으로 은은하게 퍼진다.







침실로 쓰는 방과 거실 사이 자투리 공간에는 작은 오피스 공간을 마련했다.




광고 아트 디렉터 김상주와 카피라이터 배은영 부부가 효자동으로 이사를 왔다. 집을 정할 시점, 부부는 삶을 효율적으로 산다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 “야근이 많다 보니 집에선 휴식해요. 때론 친구들과, 때론 부부끼리 한잔하고요. 거실과 주방이 필수이고, 방은 잠잘 있으면 되겠더군요.” 그래서 작은 집을 택했다. 1920년대에 지은 10평대 한옥이었다. 워낙 낡은 집이라 레노베이션이 필수였다. 


이들이 떠올린 서촌을 배경지 삼아서촌차고’ ‘한권의 서점 작은 상점과누와’ ‘일독일박처럼 색다른 경험을 주는 숙박 공간을 만들어온 지랩Z-LAB. “평소 지랩이 만든 공간들을 좋아했어요. 본연의 낡은 것을 지키면서도 현대의 삶을 담아내는 것이 저희 취향과 맞거든요.” 지랩의 노경록 대표도 같은 생각이었다. 미팅 , 기쁜 마음으로 프로젝트를 맡기로 했다.







게으를 라懶, 운치 운韻, 지地 효자라운지 이름 지은 집의 입구에는 이렇게 부부가 함께 만든 로고를 담은 팻말을 붙였다.







공간에 개방감과 연결성을 주는 작은 창이 침실로 쓰는 방과 주방을 잇는다.




한눈에 들어오는 작은


경복궁 돌담길을 따라 한참 들어간 조용한 효자동 골목에 자리한 집에 다다랐다. 문처럼 보이는 곳이 군데였다. 새로 멀끔한 철문이 하나, 외벽 끄트머리에 붙은 낡은 초인종이 있는 곳이 하나. 낡은 초인종은 붙어 있을까? “본래 마당과 대문이 있던 곳에 벽을 새로 세웠어요. 초인종은 그대로 두었지요.” 집의 역사를 존중하는 부부 나름의 방식이다. 철문을 열고 들어서니 작은 오솔길처럼 세로로 길게 자그마한 마당 끝에 애기동백이 있었다. 나무로 문을 드르륵 열면 간결한 집의 구조가 한눈에 들어온다. 반듯한 서까래 아래 소파 베드와 수납장, 슬라이딩 도어로 구분한 작은 방이 있다. 부엌 천장에 창으로 빛이 들어왔다. “곁에 높은 건물이 있어 채광이 좋지않은 집이에요. 그걸 보완하기 위해 천장에 창을 냈지요. 집의 정면을 정원 방향으로 바꾸면서 채광은 좋아졌어요.” 노경록 대표가 설명했다.






정원에 서서 나무 덧창을 열면 이런 광경이 펼쳐진다. 부부는 왼쪽 방에서 토퍼를 깔고 잠을 자는데, 이때는 슬라이딩 도어로 방을 구분해 안락함을 더한다.






애기동백이 있는 현관 작은 정원.






지랩은 부부의 바람에 따라 작은 욕실에 욕조를 넣었다. 마당쪽으로 작은 창을 부부는 목욕하는 동안 창밖을 있다.




부부 삶에 맞게 고친 집이지만, 집을 위해 부부가 변한 부분도 있다. “소파와 침대, 책장을 버렸어요. 옷도 많이 버렸고요. 이러다 아내가 저까지 정리해버리는 아닌가, 정도로 짐을 많이 줄였죠.” 김상주 씨의 말이다. 그런 아쉬움을 보상받을 만큼의 즐거움이 있기에 사람은 이곳에서 있다고 했다. 


집에 대한 부부의 애정이 남다른데, 그래서인지 집에는 이름이 있다. 카피라이터인 아내 배은영 씨가 지은 이름에, 광고 아트 디렉터인 남편 김상주씨가 로고를 만들어 앞에 붙여두었다. 게으를 라懶, 운치 운韻, 지地 효자라운지. “ 그대로 효자동에 게으르게 퍼져 술도 마시고, 편하게 있는 공간으로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작은 집이다 보니 치밀하게 쓰기 위한 방법을 많이 고민했는데, 결국은 편하고 즐거울 있는 공간에서 살고자 연구한 셈이지요.”






정면에 보이는 장의 가운데 문을 열면 TV 들어 있다. 직업상 TV 필요하지만, 집의 중심에 TV 있길 바라지 않았던 부부의 의견을 수용한 .






부부 침실로 쓰는 왼쪽 방은 단순하지만 조밀하게 설계했다. 토퍼를 깔았을 때의 높이에 맞춰 콘센트와 작은 무드 조명을 .






외벽 한편에는 예전에 대문이 있던 흔적이 벽돌로 남았다. 때로 음식 배달을 시키면 배달원이 그대로 남겨둔 낡은 초인종을 누르는 해프닝도 생긴다.





시공자인 그리즈 변한별 대표가 부부에게 선물한 앨범.




군더더기를 자리에 더한 취향


현대건축의 아버지라 불리는 르코르뷔지에는 그의 저서 <작은 >에서 삶의 효율성에 대해정밀하고 조직적으로 배열해야 가치를 얻는다 했다. 역시 같은 맥락에서 기능에 집중했다. “작은 집은 공간을 복합적으로 기능하게 하는 것이 중요해요. 주거 공간이면서 세탁실인 동시에 다이닝룸인 집의 주방처럼요.” 집을 마무리한 , 부부는 지랩 구성원에게 카피라이트를 선물했다. ‘우리 한번 해봅시다’ ‘ 우체통 어때요?’ ‘이건 그냥 둘까요?’ . 


시공자도 현장 공사 찍은 사진을 앨범으로 만들어 부부에게 선물했다. 맨앞 장에는 마르셀 뒤샹의 말을 적었다. “예술에서 게으름을 찬미하며 실천한 것을 뽐내자!” 부부는 최근 재택근무를 하며 집을 즐기는 시간을 보냈다. 매일 아침 눈을 천장의 서까래를 올려다보며 잠시 편안한 안정감을 갖게 된다고. “저희에겐 집이 영감이에요. 매일을 기분 좋게 사는 것이 저희에겐 중요한 일이지요.” 효자라운지는 그렇게 수지 타산도 효율적 공간 활용도 아닌, 진정한 집의 의미로 모두에게 남았다.




박민정 기자 | 사진 이우경 기자
디자인하우스 (행복이가득한집 2020 6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댓글 0

0/300

신고하기

  • 작성자:김태희
  • 내용:가구쇼핑의 원칙이 없으면 수많은 가구를 보고 혼란이 가구쇼핑의 원칙이 없으면 수많은 가구를 보고 혼란이

사유선택:여러가지일 경우, 대표적인 사유 1개를 선택해 주세요.

EVENT

최근본상품 5

최근본 상품이 없습니다.

TOP
TOP

비밀번호 변경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비밀번호는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 현재 비밀번호
  • 신규 비밀번호
  • 신규 비밀번호 확인